화장품과 치약에 들어있는 미세 플라스틱?!

noP(높!) 생각.

우리는 매일 아침 일어나 세수를 하고 양치를 하고 머리를 감고 샤워를 한 후 로션을 바르고 화장을 하고 향수를 뿌립니다. 이렇게 우리가 거의 매일 사용하는 제품은 화장품인데요… 하지만 이 화장품에 엄청난 독성 화학물질과 미세 플라스틱이 가득하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그럼, 이런 문제를 해결해야 할 사람은 누구일까요?
정부? 기업? 단체?

바로 소비자입니다. 소비자들이 가장 큰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소비자로서 알아야 할 권리가 있으며 우리의 올바른 소비를 위해 더 현명해져야 합니다. 우리가 쓰는 물건에서 얼마나 많은 독성이 들어있고 그것이 우리를 또한 우리 지구를 어떻게 망가뜨리고 있는지 우리부터 인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모두 힘을 모아 올바른 소비를 위해 행동으로 실천하고 정부와 기업에게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다. 우리는 더 이상 그들의 규제에 갇혀 생활하는 단순 소비자가 아님을 우리 스스로 증명해야 합니다.

알고나면 기막힌 화장품 이야기


매일 미세 치약, 스크럽제, 바디워시 등 다양한 제품에 세정기능을 높이기 위해 더해지는 미세한 알갱이(각질제), 바로 ‘마이크로비즈’라 불리는 미세 플라스틱이 있습니다.

매일 사용하는 화장품과 각종 생활 용품에 들어가는 마이크로비즈

우리가 매일 쓰는 화장품과 생활용품 속 미세 플라스틱은 물과 함께 씻겨 내려가 세면대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제품 하나당 많게는 무려 36만 개에서 280만 개의 플라스틱 알갱이가 들어갈 수 있고, 한 번의 세안으로 약 10만 개의 마이크로비즈를 세안제를 통해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문제는 이 작은 알갱이들이 하수처리 시설에서 걸러지지 않을 만큼 아주 미세하여 강, 하천을 지나, 이내 바다로 흘러가 해양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비즈가 위험한 이유는 독성 물질과 결합하는 작용을 할 수 있는데,  바다로 흘러간 생물들의 먹이가 되어 다시 우리 식탁에 오르는 해산물로 전이 되기 때문입니다. 

기업들은 미세 플라스틱을 쓰는 것일까?

천연재료보다 더 싸고, 관리가 쉬우며 천연재료보다 효과도 덜하여 더 많은 제품을 팔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부드러운감촉으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기도 하죠. 마이크로비즈는 꼭 필요한 성분이 아닐 뿐더러 대체할수 있는 친환경 물질들이 많이 있습니다. 피부 각직을 제거하는데 꼭 미세 알갱이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소금, 설탕, 커피, 견과류 껍질 등 훌륭한 천연재료로 대체할 수 있습니다. 

유럽화장품협회에 이어, 대한화장품 협회는 2016년 마이크로비즈 사용 중단을 권고하는 공문을 회원 기업에 보냈고, 이에 국내에서도 55개 브랜드가 참여 의사를 밝혔습니다. 

 

 

 

 여성환경연대가 조사, 정리한 브랜드/제품명 정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여상환경연대 > http://ecofem.or.kr/facetofish/

브랜드 정보 >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s/d/1U9D4nkuEzdn1en7HMLUKO4crE8n-6mT0q9h_zZ4WTNE/pubhtml?gid=0&single=true

 

한 사람의 소비자로서의 소극적인 역할만이 아니라, 공동체의 일원으로서 각종 공공 정책 수립과 기업들의 생산 활동에 영향을 끼칠 수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가장 큰 문제 – 기업마다 기준이 제각각이라는 점


이번 조사 결과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기업마다 마이크로비즈에 관한 정의와 기준이 제각각이라는 점입니다. 정의와 원칙이 세워지지 않고, 기업마다 기준과 정책이 제각각이니 소비자는 혼란에 빠질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니 정부가 나서야 합니다.

이제 정부가 “기준”을 세울 때
99%의 시민들은 정부 대응 부족, 86%의 시민들은 기업 자율 규제 부족하다고 응답

기업의 자율 규제는 소비자의 신뢰를 ‘훔치기’ 위한 눈가림이 될 수도 있습니다. 적합한 기준에 도달하지 못함에도 임의로 만든 기업 내부 기준에만 충족하면, 스스로 ‘친환경’이라고 포장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또, 기업의 내부 규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는다 해도 문제 삼을 수 있는 근거가 없습니다. 대한화장품협회가 공시한 자율 규약은 말 그대로 강제성이 전혀 없는 ‘자발적인’ 규제에 불과합니다.

결국, 마이크로비즈로 인한 해양 오염과 소비자 피해를 가장 효과적이고 확실하게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나서야 합니다. 기업의 개별적이고 자발적인 움직임만으로는 역부족입니다. 촘촘한 법망으로 규제해야 환경 오염 물질이 해양 생태계를 어지럽히고, 결국 우리 자신의 몸마저 해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이는 그린피스만의 생각은 아닙니다. 한국리서치와 그린피스가 지난 6월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시민 여러분도 정부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아직 많은 시민이 마이크로비즈가 초래하는 문제에 대해 잘 모르고 계셨지만, 이 문제를 알게 된 후, 응답자의 86%는 기업 주도의 자율적 규제가 부족하다는 데에 동의했습니다. 또한, 무려 99%가 마이크로비즈에 대한 정부 대응이 부족하며 이에 대한 강제성 있는 규제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마이크로비즈가 들어간 제품을 구매하지 않겠다고 답한 응답자도 무려 71%에 이르렀습니다. 소비자이자 시민인 우리 모두에게는 직접 구매하는 제품이 환경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권리, 그리고 유해하지 않은 제품을 사용할 권리가 있습니다. 이는 바로 나의 즐거운 아침을 여는 시간이 마이크로비즈로 오염되지 않을 권리로 직결합니다.

출처 :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해양보호 캠페이너 박태현, https://slownews.kr/56347 여성환경연대

Share on facebook
Facebook
Share on google
Google+
Share on twitter
Twitter
Share on linkedin
LinkedIn
Share on pinterest
Pinterest
Share on reddit
Reddit
Share on tumblr
Tumblr
Share on pocket
Pocket
Share on email
Email
Share on print
Print

댓글 달기

Scroll to Top